medical solution dentis
VISUAL CLOSE VISUAL OPEN
  • home Home
  • 미디어센터
  • 덴티스 소식

덴티스 소식

고객의 가치를 최고로 추구하는 Medical Solution 기업이 되겠습니다.

[기업, 기업인!] <5>심기봉 덴티스 대표, 매일신문
작성일
2022-08-10 15:54:03
작성자
admin
조회
445

[기업, 기업인!] <5>심기봉 덴티스 대표



|새 투명교정장치 ‘세라핀’ 생산역량 3배 ↑…신규 공장부지도 물색

“기업이 존경받으려면 이익창출-신규고용-성과나눔 선순환 이뤄야”

“이타자리-자리이타 시스템으로 돌아가는 회사 만들 것”

 


▲ 8일 오후 대구 동구 덴티스 본사에서 만난 심기봉 대표. 심 대표는 남을 이롭게 해 나를 이롭게 한다는 '이타자리(利他自利) '의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했다. (채원영 기자) 

 

 

대구 치과용 임플란트 제조업체 ㈜덴티스는 임플란트 유통업을 하던 심기봉 대표가 지난 2005년 창업한 회사다. '패스트 팔로우, 퍼스트 무브' 전략으로 성장을 거듭한 덴티스는 대표 아이템 투명교정장치를 비롯해 수술, 보철, 액세서리 등 다양한 임플란트 라인업을 완성한 업체로 거듭났다.

 

올해를 추입(追入·초반에 힘을 아껴 종국에는 1등을 한다는 경마 용어)을 시작하는 해로 삼은 심 대표는 내년까지 고삐를 더욱 당겨 성장을 가속화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타자리(利他自利·남을 이롭게 해 나를 이롭게 한다)와 자리이타(自利利他·나를 이롭게 해 남을 이롭게 한다)의 자세로 정진 중인 심 대표를 만났다.

 

-근황이 어떻게 되는가?

 

▶개인적으로는 아침 일찍 회사에 출근해 미팅을 하거나 손님을 만나는 것은 똑같다. 회사는 올해 추입을 시작했다. 계획했던 대로 매출이 나오면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할 것 같다. 내년에는 추입의 스피드를 더욱 올려 성장을 가속화하려는 계획이다.

 

-새 투명교정장치 '세라핀'에 집중하고 있다.

 

▶세라핀은 디지털 플랫폼상에서 임플란트 처방은 물론 등록, 디자인, 생산까지 하는 프로세스다. 국내 최초로 자체 개발한 제품으로, 투명교정장치계 세계적인 브랜드인 I사와 경쟁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최근에는 자동화 라인 세팅을 통해 3배 정도 생산 역량이 커졌다. 세라핀의 장점은 경쟁사 대비 30%가량 저렴한 가격과 디테일한 처방이다. 투명교정장치는 20개 단위로 계속해서 바꿔 끼워야 하는데, 국내에서 개발한 국내 제품인 만큼 중간과정을 체크하고 수정하는 것이 수월하다. 연내를 목표로 CE 인증을 추진 중이며 이로써 글로벌 시장 진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

 

-가수 임영웅과 재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2년간 광고모델로 활약했고 올해 초 재계약을 맺었다. 우리 영웅이(심 대표의 친근함 표시)가 워낙 걸출한 스타라 덴티스 브랜드 인지도도 크게 높아졌다. 투명교정장치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도 많았는데, 지금은 제품에 대한 인지도도 크게 높아졌다. 임영웅 가수가 투명교정 대중화에 기여했다고도 볼 수 있겠다.

 

-지역 산업계에서 R&D(연구개발) 중요성이 계속해서 강조되고 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S&P500 지수에 속한 미국 500대 우량기업의 평균 수명이 1935년 90년에서 2011년 18년으로 줄었고, 이 가운데 75%는 2027년까지 사라질 것이라고 예측된다. 기업도 살아있는 생명체인 만큼 영원할 수는 없다. 다만 기업 하는 사람들의 첫 번째 존재 이유는 회사의 생존과 성장이고, 이것을 위해서는 연구개발밖에 없다. 영원한 제품이나 서비스는 없기에 기업가는 세상의 환경·기술·경쟁 변화에 대해 눈과 귀를 열고 있어야 한다. 덴티스는 50여명 연구원이 2개 연구소 6개 팀에서 2025년까지의 제품 개발 로드맵에 따라 일하고 있다. 앞으로도 연구개발 투자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최근 기업들이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 등 삼중고에 시달리고 있는데, 어떻게 헤쳐나가야 하는가?

 

▶위기는 곧 기회라는 마음으로 임해야 한다. 기업을 경영하면서 항상 위기는 존재한다. 이것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기회가 되기도, 실패가 되기도 한다. 위기 때 잘하는 기업이 강한 기업이다. 만약 위기가 없다면 역전의 기회도 없는 것 아니겠나. 위기라는 것이 영원한 게 아니니 기회로 삼아 적극적인 투자를 할 계획이다. 현재 성서에 공장부지 후보를 정해 선정 단계에 돌입했고 올해 새로운 공장을 착공할 계획이다. 연구개발이나 인재 확보, 브랜드 인지도 향상 등에도 계속해서 투자하려고 한다.

 

 


▲8일 오후 대구 동구 덴티스 본사에서 만난 심기봉 대표. 심 대표는 남을 이롭게 해 나를 이롭게 한다는 '이타자리'의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했다. (채원영 기자) 

 

 

-기업이 지역사회에 가장 크게 기여하는 방법은 고용인데, 고용현황과 계획은?

 

▶현재 지원이 360여명인데, 올해 초 대비 40명 정도 늘었다. 회사의 성장에 따라 고용규모도 커지고 있다. 내년에도 더욱 많은 성장이 예상돼 그에 맞는 채용이 계속해서 일어날 것으로 본다. 다만 어려운 점도 있다. 지역에서 인재를 채용하는 일이다. 지역의 인재가 계속해서 수도권으로 떠나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덴티스는 대구의 인력이 지역의 연구소에서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한 제품을 개발한다는 자부심이 있다. 지역기업이 지역인재와 함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회사를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

 

-기업인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나?

 

▶기업이 지역이나 국가의 성장에 큰 역할을 한다는 것은 많은 분들이 동의할 것이다. 다만 일부 기업들로 인해 전체가 도매급으로 묶이는 경향이 있다. 그렇지 않은 기업이 대다수라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다. 결국 존경받는 기업이 되려면 돈을 벌어야 한다. 이익을 창출해야 한다는 얘기다. 기업이 돈을 벌어 고용을 창출하고 국가에 세금을 내고 성과를 나누는 것이 존재 목적을 달성하는 것이고 존경받는 길이다. 기업가들이 기분 좋게 일하고 성과를 나누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

 

-스트레스를 푸는 본인만의 취미나 해법이 있는가?

 

▶'긍정적 자기 합리화'를 통해 해결하는 것 같다. 지금의 고민과 어려움은 결국 회사가 더 잘되기 위해서라는 식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원래 스트레스가 별로 없는 성격이기도 하다. 가능하면 스트레스를 받지 않으려고 하고, 반대로 좋은 일이 생겨도 다른 사람 덕분이라고 여긴다. 이렇게 생각하면 스트레스는 감사한 일이 되고 좋은 일이 생기는 안 좋은 일이 생기는 의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것 같다.

 

-본인만의 기업가정신이나 경영철학이 있다면?

 

▶결국 기업이 살아남으려면 고객을 이롭게 해야 한다. 고객을 이롭게 하는 방법은 제품과 서비스 개발밖에 없다. 고객이 무엇을 요구하는지, 어디를 가려워하고 아파하는지 항상 관심을 두고 경쟁사보다 먼저 파악해 해결하려고 한다. 이타자리라는 말을 기업에 적용하면 '고객을 이롭게 해야 회사가 이롭다'는 얘기가 된다. 조직관리 측면에서도 이타자리의 원칙이 적용된다. 팀의 리더는 본인이 일해서 성과를 내는 것이 아니라, 팀원이 성장하고 성과를 내면 결국 그것이 본인의 성과이고 회사의 성장이라는 마인드가 필요하다. 리더는 팀원들이 하는 것으로 평가받기 때문이다. 따라서 리더는 팀원의 성장을 돕고 남을 위해 일한다는 생각으로 접근해야 한다. 반대로 자리이타도 기업에 적용된다. 내가 열심히 일해 남을 이롭게 하는 것이다. 내가 성장을 하면 동료가 이로운 기업문화를 만드는 것이다. 덴티스가 이타자리와 자리이타의 시스템으로 돌아가도록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인가?

 

▶덴티스는 5년 뒤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다. 헬스케어 기업이라고 표현하는 이유는 덴티스는 앞으로 덴탈 파트와 메디컬 파트 두 축으로 성장할 것이기 때문이다. 지역에 기반을 둔 국가대표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서 입지를 꾸준히 다져나갈 계획이다.

 

 

[2022. 8. 10] 채원영 기자, '[기업, 기업인!] 심기봉 덴티스 대표', 매일신문

페이스북 보내기 트윗하기 미투하기 요즘하기
다음글 이전글
목록